Place Marketing and Territorialization of Place: A Critique of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장소마케팅과 장소의 영역화: 본질주의적 장소관에 대한 비판을 중심으로

  • Park, Bae-Gyoon (Department of Geography Educ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 박배균 (서울대학교 지리교육과)
  • Received : 2010.08.16
  • Accepted : 2010.09.18
  • Published : 2010.09.30

Abstract

This paper aims to critically discuss the place-marketing strategy that has been widely seen as an alternative way of regional development for the last decade in South Korea. In particular, it argues that the place-marketing strategy is highly likely to intensify the inter-local or inter-urban completion and to result in the territorialization of places because it is based on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that has been suggested by the humanistic geographers. In order to logically support my argument, I will critically review the essentialist notion of place, and introduce an alternative notion of place, in which the place is seen as socially constructed through complicated power relations and social, political and cultural processes. Also, I will logically demonstrate that the place-marketing can be seen as a strategy for territorializing places by discussing how territory is socially and politically constructed as a particular form of place.

이 논문은 최근 대안적인 지역개발의 방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장소마케팅 전략을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장소마케팅 개념이 인간주의 지리학자들에 의해 제시된 본질주의적 장소개념에 바탕을 두고 있어, 장소간 경쟁을 심화시키고, 장소를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영역으로 만드는 장소의 영역화를 결과할 가능성이 큼을 주장한다. 이를 위해 장소마케팅이 바탕을 두고 있는 본질주의 장소개념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장소는 복잡한 권력관계 속에서 사회, 정치, 문화적 과정에 의해 구성된다는 최근의 대안적 논의를 소개할 것이다. 그리고, 영역이 만들어지는 사회-정치적 과정을 소개하면서, 영역이 장소의 특수한 한 형태임을 강조하고, 이를 바탕으로 장소마케팅이 장소를 영역화하는 전략임을 논증할 것이다.

Keywords

Acknowledgement

Supported by : 한국학술진흥재단